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는 변호사입니다. 변호사하면, 맨날 법정에 나가서 피터지게 말싸움하고, 상대방 말꼬리 잡거나, 인신공격하는것이 주된 업무인것처럼 아시는 분들이 많은데, 그런 분들께는 죄송하게도 저는 법정에 딱 한 번 가봤습니다. 그것도 무슨 멋있게 배심원에게 폼잡으면서 얘기를 하려고 간것이 아니고...그냥 법대 졸업하고 변호사 선서할때, 축하해주러 오신 어머니와 사진 찍은 그게 다입니다.

영화를 너무 많이 보셨습니다.



또 어떤 분들은 변호사하면, 무슨 법전을 딸딸 외워서, 물어보기만 하면 "형법 125조 57항에 의거하면 말이지"하고 입에서 3.74초만에 나올것이라 기대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책을 펼치기만 하면 나오는것을 왜 머릿속으로 외우고 다니겠습니까. 암기는 바보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변호사인 제가 하는 일은 뭐냐구요? 간단히 말하면, 뭔가 얘기를 했을때 남들이 알아듣도록 이유를 대는것, 그것이 변호사인 제 직업입니다. 어려운 말로 하면 "어떤 주장에 설득력있게 논거를 대는것"이, 그리고 그 논거를 간결하면서도 조리있게 글로 쓰는 것이, 변호사인 저의 일입니다.

하지만 이 "논거"라는것이, 사실 무한대로 댈 수 있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이 세상에 절대적으로 옳은 것과 절대적으로 그른 것은 굉장히 드물거든요. 살인이라는것 -- 절대악이라구요? 그렇지만 아직도 선진국, 후진국을 가리지 않고 많은 나라들에 사형제도가 있습니다. (사형도 엄연한 살인입니다.) 지금도 이스라엘과 이라크에서는 시시각각 별 죄책감없이 사람들을 학살하고 있습니다. 살인이라는, 어떻게 보면 "당연히 나쁜" 일도, 이렇게 조금만 더 들여다보면 "절대적"으로 옳다, 그르다고 말하기에는 상당히 복잡합니다.

옛날에 제가 대학원때 의료법을 수강한적이 있습니다. 그때 의사이자 변호사이신 교수님께서 안락사에 대해서 한 10명쯤 되는 우리들에게 갑자기 물었습니다. 안락사에 찬성하는 사람 지금 손들어보라구요. 그러자 학생들은, 아직 왜 찬성하는지 왜 반대하는지에 대한 근거를 생각도 해보기전에 교수님께서 물으셨기에, 머뭇머뭇거리며 아무도 손을 못 들었습니다. 그때 교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아직도 머릿속에 박혀서 떠나질 않습니다.

사실 어떤 이슈에 대해서 찬성하느냐, 반대하느냐는, 이성으로 논리나 이유를 정리해보기 전에...듣는 순간 몇초내에 "감정"이 시킨대로 이미 결정하는거 아니냐고, 저희에게 물었습니다. 논리와 근거는...이미 감정에 의해서 결정한 자신의 주장을 정당화하기위해, 뒤에 갖다붙이는것이 아니냐고. 그래서 지금도 그냥 그 감정이 시킨대로 벌써 안락사에 찬성하는지 반대하는지 마음을 먹지 않았냐고. 자신은 왜 안락사에 찬성하는지에 대한 근거를 물어본것이 아닌, 그저 마음이 시킨대로 이미 결정한, 안락사에 대한 찬반여부만을 물어보는 것이기때문에, 학생들이 2, 3초내에 대답 못할 이유가 없다구요.

저는 이 말에 참으로 동감했습니다. 제가 늘 믿어왔던, "논리적 근거 --> 결정"의 과정이 아닌, 반대로 "이미 감정으로 결정 --> 근거로 포장해서 정당화"가 사실 제 사고의 핵심일지도 모른다는 것을 깨달았던, 소중했던 시간이었습니다. 결국 정규교육이라는것이 100% 쓸모 없었던것은 아니었나봅니다.

저는 이명박을 싫어합니다. 그리고 왜 공무원으로서 자격미달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으신다면 제 생각들을 조리있게, 근거를 가지고 말씀드릴 자신이 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이명박을 좋아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리고 그 분들중에서는...이명박이 괜찮은 지도자라고 생각하는 이유를 논리있게 전개할 수 있는 분들이 분명히 계실겁니다. 위에서 제가 말한대로, 근거라는것은 수없이 갖다붙일 수 있거든요. 하지만 아무리 그렇게 수없는 근거를 들더라도, 제가 이명박을 싫어하는것은...결국 "그냥 싫으니까"라는 감정에 의해서 이미 마음속으로 결정한걸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이명박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아무리 여러가지 이유를 대더라도, 결국 "그냥 좋으니까"라는...이성이 아닌 감정이 앞서는것일지도 모릅니다.

제가 동성애, 자본주의, 미국, 결혼, 입시제도, 인종차별, 남북관계처럼 조금은 거창한 이슈들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부터, 제가 벨기에산 맥주를 즐기는 이유, 홍명회의 글을 좋아하는 것, 눈이 반짝빤짝 빛나는 여자에게 끌리는 이유처럼 조금은 사소하게 보이는 생각들까지도, 사실은 듣는 바로 그 순간, 근거나 논리전개를 하기도전에 이미 설명할 수 없는 감정에 의해서 좌우된다 생각하니 많이 허무합니다. 변호사라는 제 직업이, 사실은 이미 "직감"에 의해 정해진 마음에, 그럴듯한 이유를 여기저기 갖다붙이는것뿐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좀...씁쓸하기까지 합니다.

어쩌면 우리는 여태까지 인간의 "이성"에 대해서 과대평가를 해온것은 아닌가하고 문득 생각해봅니다. 우리들은 결국 감정의 동물일지도 모르는데 말이죠.



'살아가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심히 살자.  (8) 2009.04.03
신기한거 하나  (6) 2009.02.23
감정쟁이  (12) 2009.01.20
잃어버린 것  (0) 2009.01.18
새해쟁이  (4) 2008.12.29
머리통  (3) 2006.12.06
Posted by seoulchr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