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 블로그로 흘러들어오게 되는...가장 많은 검색어는 뭐일것 같으세요. (제 미미한 블로그에도 사람들이 들어옵니다.) 바로 얼마전에 올렸던 제 포스팅의 제목,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입니다. 그것도 완전 압도적인 1위입니다. ㅠㅠ

처음 그 사실을 알았을때는...슬펐습니다.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를 검색어로 칠 정도로 괴로워하시는 분들이 많다것이...울고 싶을 정도로 슬픕니다. ㅠㅠ

또 한편으로는 반가웠습니다. -_- 제가 느끼는 괴로움을  많은 사람들이 공유하고 있다는 것에 안도감을 느꼈다면... 저는 이기적인 것이겠죠. 하지만 불행은 나누면 반이 된다고 했습니다.

요즘 저는 노예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미연방헌법에 금지된 강요된 노동 -- 미쿡살람말로 Involuntary servitude라고도 불리는, 이른바 반짐승의 생활을 영위하고 있는 것이죠. 그렇게 금수와 같은 생활을 ㅠㅠ 하면서도 직장을 계속 다니는 것은 딱 두가지 입니다. 같잖은 돈$$$이 하나. 나머지 하나는 "로펌 5년차 변호사의 경력"이라는 간판을 달기 위해서입니다. 우리 동네에선 5년차쯤 되어야 "경력"이라고 불리우거든요. (금년 9월에 그 간판 답니다. 하지만 9월까지...노예로 버틸 자신이 도통 없습니다.) 저도 압니다. 간판은 그냥 간판일뿐이라는것을. 하지만 저는 아직 그렇게까지 용감하지 않습니다. 세상에서 간판이 가지는 힘을 무시할 정도의 능력도, 배짱도...저에게는 없습니다. ㅠㅠ 

돈, 사회적 지위, 명예의 노예가 되고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정말 안하세요?


이제 직장생활이 진정으로 싫어진지 몇개월이 다 되어갑니다. 그동안 가족, 친구, 선배, 후배, 직장동료며 여러사람에게....제가 고민하는 바를 털어놓고 조언을 구해봤습니다. 이렇게 직장을 때려치우고 싶어서 매일 매일이 괴로울때는...도대체 어떻게 해야하는거냐고.

그래서 지금도 회사를 그만두고 싶어하며..매일 뼈를 깎는 고통을 겪고 있으실 직장인들을 위해...제가 들은 바를 나누려합니다.


일단 도움 전혀  되는 충고들 ㅠㅠ 몇개 --

  • 야 그냥 때려쳐 색히야. <-- 저기 죄송한데요, 제가 일 때려치우면 제 집값은 누가 냅니까. 그리고 참고로 제 자동차는 이슬만 먹고 살지 않습니다.  데이트비용은요? 또 저는 나름 Homo사피엔스라서 사람들 만나서 술 한잔하며 얘기도 해야 삶을 살수가 있거든요. 만날때마다 그렇게 계속 얻어먹기만 할만한 낯짝내공이...저는 아직 없어요. ㅠㅠ
  • 남들이 다 부러워하는 직장인데 웬만하면 걍 쳐 다녀. <-- 저기 또 죄송한데요, 도대체 누가 부러워한다는거죠? 더더구나...남들이 제 직장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여기서 어째서 중요한거죠? 잘 모르시는것같아서 말씀드리는데...제 인생은 가 사는겁니다. 다른 사람들이 대신 살아줄수 없는거라구요. 여기서 초큼이라도 중요한건 제가 그 직장을 다니며 행복하느냐 아니냐지, 남들이 제 직장을 어떻게 바라보느냐가 아니잖아요.
  • 그래도 너무 아깝잖아. <-- 도대체 어떤 부분이 아까우신건지. 지난 시간이 아까워서 앞으로 남은 미래까지 거기에 바치라구요? 경제용어로 그런걸 sunk cost라고 합니다. 이미 들어간 비용은 포기하는것이 합리적이라구요. 그리고 싫어하는 직장 억지로 다니며 인생을 낭비하는 그것이 훨씬 더 아깝다구요.
  • 야 다 그렇게 살어. <-- 다시 한번 정말 죄송한데요, -_- 절대 다 그렇게 살지 않습니다. 자기 하고 싶어하는거 하며 사는 사람 엄청 많습니다. 그리고 설사 다른 사람이 그렇게 산다칩시다. 저도 그렇게 살아야합니까? 남들이 다 자살하면 저도 자살할까요?

막상 글로 옮기니 더 속상합니다. ㅠㅠ 그러면 더 우울해지기전에...이쯤에서 실제로 도움이 되었던 충고들 나누겠습니다.

  • 자아분열을 해. 그러니까 너의 진짜 자아는 집에 놓고, 일할때는 너가 아닌 다른 사람이라 생각하란 말이야. <-- 너 혹시...ㅅㅂ...천재 아니야?
  • 피할수 없으면 즐겨라. <-- 정말 식상한 문구입니다. 하지만 어찌나 마음에 와닿던지. 제 죽마고우가...군대가고 3개월있다가 우연히 보게된...병영내 액자에 걸려있던 문구랍니다. 이병시절에 그 글귀를 봤을때의 느낌을 저에게 얘기할때에는...심지어 마음이 찡하기까지 했습니다. 

오늘도...힘겨운 하루를 헤쳐나가고 있을 이 땅의 직장인들께 이 글을 살포시...바칩니다.



'직장쟁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년간  (14) 2009.09.14
욜리 빡쎄게 살아야쥐  (11) 2009.07.27
직장을 그만두고 싶은 그대에게.  (10) 2009.04.21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  (10) 2009.03.15
성장통  (0) 2008.10.06
새직장  (0) 2007.04.16
Posted by seoulchris
TA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