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저는 돈을 못 벌던 학생일때에는...사고싶은게 참 많았습니다. 하지만 돈을 벌게 되니...쇼핑욕심이 확 줄어드는 희안한 상황이 발생하더이다. (나이탓일까요 -_-) 그래도 최소한 옷은 입어야 하지 않겠어요. 쑤레뽜 질질 끌고 빤쑤만 입고 길거리 쏘다니면 미국에서는...체포 당하거든요. ㅠㅠ 그래서 주말에 괜춘한 옷을 좀 사러 갈까 합니다.

백화점이나 쇼핑몰을 갈때마다 느끼는거지만...참 비싼 물건 많습니다. 별 좋아보이지도 않는데 몇십만원, 몇백만원. 그리고 그런 곳에는 이상하게 늘 사람들이 붐빕니다. -_-

궁급합니다. 그 비싼 물건들을 사시는 분들은...알고 계시는지. 자신이 그런 물건을 사는것은... 결국 싸구려인 자신의 모습을 가리기 위해서라는 것을. ㅠㅠ 머릿속이 텅텅 비었어도, 웬지 샤넬 썬글라스로 눈탱이를 가리면, 뭔가 있어보일지도 모르기때문에 사시는거...아니신가요. ㅠㅠ 돈 버는 기계처럼 살며 마음속으로 전혀 행복하지 않아도...BMW를 타면, 웬지 다른 사람들이 멋진남으로 볼지도 모르기때문에 굳이 그 돈 주고 그 차를 사시는거...정녕 아니란 말인가요. 솔직히...열등감 자위용이잖아요. 명품을 두르고 다니면 웬지 우월해보일지 모른다고 생각하시잖아요. 그렇게 우월한척하고 다니면 웬지...마음속에 있는 열등감이 좀 가시는것 같기도 하는거...맞잖아요. 사실 저도...그렇거든요. ㅠㅠ

하지만 우리 모두 마음속 깊은 곳에서는 알고 있습니다. 루이뷔똥 가방을 사도...그것이 못 배워서 비어있는 제 머리를 채워주는 것은 아니라는것을. 아무리 페레가모 구두를 신고 뚜껑 열리는 벤츠 타고 다녀도... 행복하지 않은 제 삶 자체가 바뀌는것은 아니라는것을.


9월에 저는 학교로 돌아갑니다. 그리고 학교에서 노트북이 필수라는 얘기에, 다음달쯤 Apple 맥북을 사기로 했습니다. 학교다니면서 까지 회사에서 주는 노트북 쓰는 것도 싫고, 또 제 개인적으로 쓸 저만의 컴퓨터가 꼭 필요하기도 합니다. 하지만...저도 압니다. ㅠㅠ 제가 IBM, HP등등 싸고 괜찮은 노트북을 다 놓아두고...굳이 맥북을 사는것은, 맥북의 기능이 꼭 좋아서가 아니라... 맥북을 사고서 조낸 폼잡고 있을
제 이미지를 사는 것이라는 것을. 하루 14시간씩 맨날 쫌생이같이 사무실에 앉아서 변호사질만 주구장창 하다보니 (대형로펌의 변호사생활 멋져 보이죠? 찌질함의 극치입니다. ㅠㅠ) 그런 식으로라도 소위 "쿨"한 물건을 사는겁니다. 마치 쿨한 물건을 사면...찌질한 저도 쿨해질것만같은 착각에 빠지는거겠죠.

솔직히 Windows보다 뽀대나잖아요 -_-


도대체 어떻게 하면 이 악의 구렁텅이에서 벗어날수 있는것인가요. ㅠㅠ 그런 제 모습이...열등감과 속물근성의 합작품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것만으로도...저는 감사해하며 살아야하는걸까요.



Posted by seoulchris
TAG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