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전에 워싱턴DC에서... 공정거래법 conference가 있었습니다. 워낙에 큰 행사인지라, 각국의 공정거래법 변호사들이 몇천명씩 모이는 행사였지요. 거기에 학교 선배가 초대를 해서 갔다가... 저녁때 우리 나라에서 온 변호사들이랑 술 한잔 할 기회가 있었습니다. 법무법인 H소속의 분들이셨는데, 저는 처음 들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손가락에 꼽히는 로펌이라고 하더군요.

저도 이제 1달만 있으면 5년차 변호사가 되어가지만... 미국변호사들이 아닌, 한국변호사들과의 사적인 자리는 처음인지라 조금은 신기한 마음에, 조금은 재미있을거라는 기대와 함께, 술자리에 참여했지요.

하지만 만남이 끝나고 집에 돌아오는 길에는... 사실 많이 씁쓸했습니다. 그분들께서... 빡세게 살아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리고 있다는 것을 너무나도 강하게 느꼈거든요.

얼마전에... 우리 나라 사람들은, 특히 남자들은 "즐기며 사는것"에 대해서 일종의 죄책감에 시달린다는 글을 본적이 있습니다. 3, 40대의 직장인이, 특히 남자가 재밌게 살면, 철없고 무책임한 사람으로 낙인 찍힌다는 얘기였지요.


저는 그 술자리에서... 참으로 그 이야기에 동감을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말 그대로 처음 만나서 인사를 하고 바에서 계산을 할때까지, 모든 대화의 주제가 어떻게 하면 더욱 빡세게 살아서 더욱 출세를 할 수 있을까... 였습니다. ㅠㅠ 행복하게, 재미나게 사는 것이나 -- 또는 여유롭게, 아니 여유를 떠나서 그냥 삶을 즐기려는 모습을 단 한 사람에게서도, 단 1초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물론 거기에 계셨던 분들이 모두... 출세를 위해 빡쎄게 사는 삶 자체를 진정으로 즐기고 원했을수도 있지요. 하지만 제 눈에는... 그렇게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냥... 뭔가에 쫓기는 듯한 모습만이... 전부였지요. ㅠㅠ 씁쓸함을 넘어서서 조금... 슬펐습니다.

무엇이 그 분들을 그렇게 몰고 가는 것일까요. 건강, 가족, 삶의 여유를 모두 포기하면서까지 출세를 해야만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또 그렇게 빡쎄게 사는 것이 미덕이 되어버린 이유는... 정말 무엇일까요.


'직장쟁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직장 그만두기 한달전의 기분  (21) 2009.12.01
4년간  (14) 2009.09.14
욜리 빡쎄게 살아야쥐  (11) 2009.07.27
직장을 그만두고 싶은 그대에게.  (10) 2009.04.21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  (10) 2009.03.15
성장통  (0) 2008.10.06
Posted by seoulchr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