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전에 본 책에서 바로 밑의 그림을 발견했다. 딱 봤을때 전기가 찌리릿 오는것이... 간만에 안구가 정화되며 머릿속이 상쾌해지더이다.  아멘.


출처는 김어준의 책 "건투를 빈다"가 되겠다.  

아무튼... 저기 위의 하나하나 모두 좋다.  다들 아무 생각없이 멍한 표정을 하고 있는 것, 생긴거 옷 입는거 모두 같은거, 공장을 연상시키는 세팅까지.

저 가슴팍에 순서대로 찍혀있는 번호들을 보라.  저게 그냥... 우리 사회의 풍자같은가요?  우리 나라가 애들을... 무슨 공장에서 물건 찍어내듯이 똑같은 인간들을 주조하는걸 비웃어주기 위한 은유같소?  곰곰히 생각해봐라.  절대 아니다.  우리 나라에서는 실제로 초등학교 1학년때부터 중, 고등학교까지... 학생들을 일렬로 쭉 세우고 번호를 매긴다.  2학년 5반 17번 아무개.  개인의 개성을 중시하는, 예를 들면 미쿡같은 나라에서는 학생들에게 무슨 물건처럼 이딴식으로 번호매기다간... (두둥~) 억만달러의 소송 당한다.  날라리 변호사지만 이건 내가 장담할 수 있다.

저 중에 한 녀석이 "에이그 철 없는 것"하는걸 보니 생각이 난다.  2년전쯤 술자리에서... 친구가 책 한권을 꺼냈다.  그 책의 작가는 나보다 나이가 2-3살쯤 많은 사람이었는데 (그러니까 그 작가는 당시 나이로 한 30살 쯤?) 뉴욕에서 뒹굴뒹굴 놀면서... 느낀 점들을 나름 자유롭게 썼더란다.  그때 바로 내 옆에 있던 우리 나라 사람 한 분이 그 책의 작가 약력을 보더니 그러시더라.  "미친놈. 나이가 그 정도 먹었으면 철 좀 들어야하는거 아냐?"  더욱 중요한건 그 한마디에 나름 동조하는 듯한 술자리의 분위기.  울고 싶었다.  사회에서 세뇌당한대로, 최대한 돈을 많이 벌기 위해, 그리고 남한테 나 욜리 잘 나가는 사람이라는 걸 증명하기 위해서, 무조건 달려달려~ 하는 삶만이 "철 있는" 삶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께 꼭 좀 말씀 드리고 싶어용~!!!  니는 그럼 그렇게 살으라고.  그리고 남걱정말고 니나 잘하라고. 

그러나 역시 저 그림에서 제일 사랑스러운 대사는 "너 엄마한테 혼난다~"가 되겠다. ㅍㅎㅎㅎㅎㅎ 나는 비교적 부모님께 그런 압박을 받은 적이 없는 편이지만, 그래도 저 문구가 가지는 힘만큼은 아주 잘 안다.  실제 입밖으로 저런 식의 말을 내는 것은... 초등학교때로 끝날지 모르지만, 우리 나라에서는 다 커서도 알게 모르게 "엄마한테 혼날까봐" 또는 부모님을 실망시킬까봐... 자신의, 남이 아닌 자신의 삶을 살지 못하는 사람 너무 많다.  부모님을 기쁘게 하기 위해서 자신의 행복을 포기하는 것이... "효도"라고 포장되어 있는 재밌는 세상.  (하지만 진정 부모님이 원하는시는 것은 자식이 마음속까지 행복하게 사는거라고 생각해보신적은 정녕 없소?)  아무튼 자기의 삶과 행복조차도 부모님의 기대에 담보잡혀 살면서... 우리 (나 포함) 어디가서 "나 어른이야"하고 말하고 다니지 좀 맙시다.  쪽팔리니까.


 

'살아가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에는 좀 더 내 마음대로  (8) 2010.01.09
내 일상의 행복한 순간들  (12) 2009.11.05
그림 하나  (14) 2009.09.17
포기  (4) 2009.08.13
[편견타파 릴레이] 우리 나라가 근데 좀 짱이야  (36) 2009.07.02
저는 싸구려입니다.  (16) 2009.06.06
Posted by seoulchr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