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년입니다. 저는 1980년 2월생인지라 (79들이 싫어하는 "빠른" 80) 이렇게 10년 단위로 인생의 새로운 장을 맞이합니다. 1990년에는 10대, 2000년에는 20대, 그리고 2010년에는 30대가 되었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우리 나라분들이 저를 서른이라고 해도 "아직 만으로 29살이야!"하고 우기곤 했는데... 이제 그런 구차한 나이 계산도 별 의미가 없네요. 조금... 슬픕니다. 

저는 작년에는 세가지의 "목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잘난척을 좀 하자면 ^^;;; 2009년에는...  그렇게 세웠던 새해목표를 제 인생 처음으로 모두 달성했습니다. 
  • 2009년 저의 첫번째 새해목표는... 미국에 있는 경영대학원에 입학하는 것이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제가 원하던 시카고대학 MBA 과정에 입학허가를 받았고, 또 한 학기를 무사히 마치기까지 했습니다. 학점이 거지같이 나왔다는것이 조금 불만이긴 하나... 뭐 어쩌겠어요. 제 실력이 딱 거기까지인 것을.
  • 저의 두번째 목표는... 제 인생을 일기와 블로그를 통해서 기록하는 것이었습니다. 블로그는... "쓰고 싶을때 글을 쓰자"와 "한테 관심있는것 쓰자"를 신조로 했기에 업데이트도 부실했고, 내용도 지 얘기만 잔뜩 써놓은 것이 초큼 마음에 걸리나 ㅠㅠ 일기만큼은 하루도 안 빼고 썼습니다. 제가 느끼는 바를 적나라할 정도로 솔직하게... 매일같이 기록했던 제 자신이 많이 자랑스럽습니다. 아마 지난 5년간 제가 했던 일중에 가장 뿌듯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 2009년의 세번째 목표는... 직장을 그만두고, 언젠가 한번쯤은 해보고 싶었던 일본어 어학연수를 떠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12월에 사표를 내고 지금... 동경에서 이 글을 쓰고 있습니다.

제 동경에서의 보금자리입니다. 정말 Ko-Tak-Ji만 하지요.


2010년에도 소망이 있습니다. 그리고 원래 이런건 남들한테 욜리 떠벌리고 다녀야 쪽팔려서라도 실행으로 옮기게 된다는 것이 저의 평소신념이기에... 그런 저의 2010년 소망을 이 자리에서 나누고자 합니다. 작년처럼 어떤 구체적인 "목표"가 아닌... 제가 삶을 바라보는 태도에 관한 것인지라, 고민끝에 "소망"이라고 수줍게 불러봅니다.

저는 2010년에는... 지금을 즐기며 살아가고 싶습니다. 그리고 "이루고 싶은 일"이 아닌, "하고 싶은 일"을 위주로... 삶을 꾸려나가고 싶습니다. 

지난 30년간의 제 인생은... 미래의 그 무언가를 이루기 위해서 현재를 버리는 시간이었습니다. 중학교때에는 외고에 들어가기 위해, 외고입학후에는 대학에 가기 위해, 대학 들어간 후에는 취직을 하고 대학원에 들어가기 위해, 로스쿨에 들어간 후에는 로펌에서 일하기 위해, 로펌변호사가 된후에는 높은 자리로 올라가서 돈을 많이 벌기위해... 그렇게 미래의 뭔가를 성취하기 위해 매일매일을 희생하며 살았고, 또 그렇게 사는것을 "열심히" 사는거라고 여겨왔습니다. 삶의 촛점을 늘... "미래"의 무언가에 두며...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이제 더 이상 지난 30년간 살아왔던 것처럼 그렇게 살고 싶지 않습니다. 제가 누리고 있는 지금 이 순간을 만끽하며 살고 싶습니다. 미래의 무엇인가를 이루기 위해서가 아닌... 오늘, 지금 이 순간 제가 가장 행복해할 일을 하며 살고 싶습니다. 무책임이라고 비난해도 좋습니다. 철없다고 깔보아도 좋습니다. 하지만 저도 2010년에는... 제 인생에게, 지금의 행복을 위해 살아갈 수 있는 기회를 한번만이라도, 딱 한번만이라도... 줘보고 싶습니다. 

최근에 읽었던 책에 의하면, 사람이 죽을때 후회하는것은... 성취하지 못한 무언가가 아닌, 해보지 못한 무언가라고 합니다. "기억에 남는 연애를 했더라면," "가고 싶었던 곳으로 여행을 갔더라면," "진짜 하고 싶었던 일을 했더라면"... 와 같이 하지 못했던 일들이 후회가 되지... 그 어느 누구도 "돈을 좀 더 벌었더라면," "회사에서 더 높은 직위에 올라갔더라면," "더 좋은 학교를 다녔더라면," "더 유명했더라면," 또는 "더 잘 나갔었더라면"와 같이 성취에 관한 후회는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느끼는 바가... 저는 참으로 많았습니다. 

혹시 지겨운 글 여기까지 읽으셨다면... 새해소망이나 목표가 무엇이든간에 꼭 누리시길 간절히 빕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살아가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이 순간을 바라본다는 것  (10) 2010.03.03
너는 커서 뭐가 될래  (12) 2010.02.18
새해에는 좀 더 내 마음대로  (8) 2010.01.09
내 일상의 행복한 순간들  (12) 2009.11.05
그림 하나  (14) 2009.09.17
포기  (4) 2009.08.13
Posted by seoulchr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