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력을 보니 어느새 도쿄에 온지도 2달이 다 되어갑니다. 오늘도 하루를 별 특별한 일 없이 보냈네요. 그냥 아침에 느지막히 일어나서 밥통에 남아있는 밥을 퍼먹고, 일본어 학교에 가서 수업 듣고, 집에 와서 맥주 먹고 또 뻗어가지고 -_- 낮잠을 3시간 정도 자고 (제 자신에게 금주령을 내렸는데 영 효과가 하나도 없네요 ㅠㅠ), 일어나서 야밤에 동네 공원을 뛰면서 땀도 좀 흘리고, 집에 와서 또 밥돌이처럼 밥 먹고, 일본어 공부 좀 하다보니 벌써 새벽입니다. 어느새 제 일상이 되어버린... 겉으로 보기엔 그저 그런 하루였네요. 

하지만... 행복했습니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까 일본어 수업을 듣고 있다가... 문득 저도 모르게 그 순간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순간을 바라본다"는 것 -- 조금 이상한 표현이기는 한데, 어떤 느낌이었냐면은... 무슨 영화처럼 천장에 달린 카메라를 통해서 제가 수업을 듣고 있는 모습을 화면으로 보는것같다는 착각이 드는 그런 느낌이었습니다. 그렇게 물끄러미 바라보았더니... 제 모습이 행복해보이더라구요. 그 시간이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까지... 했습니다.

집에 올때도 그랬습니다. 지하철 타고 오는 길에 문득 맥주가 너무나 땡기는 것이었습니다. (맨날 너무나 땡기는게 좀 문제이긴 한데 -_-) 그래서 동네 슈퍼에서 안주를 사가지고 집에 룰루랄라 오는 길에,  그렇게 카메라를 통해서 제 모습을 보게 되더이다.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것이 제가 생각해도... 다른 사람에게는 좀 또라이처럼 이상해보일 수 있다는걸 알고 있지만, 정말 그 순간을 제3자의 입장에서 물끄러미 바라보는 그런 느낌이었어요. 그리고 아까 수업시간에 그랬던것처럼... 제가 좋아보이더라구요. 집에 가서 술을 마실 생각에 그랬던건지, 5시도 되기전에 퇴근(?)해서 집으로 향하는 발걸음이 가벼워서 그랬던건지는 모르지만, 순간... 행복했습니다. 

やれやれ。이제 술을 집에서 좀 담궈보려구요 -_-


그러면서 행복은... 지금을 조금 떨어져서, 천천히 바라보는데에서 시작되는게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그렇게 제가 살아가는 순간순간을 음미하고, 그러면서 저도 모르게... 제가 지금 누리는 것들을 소중하게 여기게 되면서 행복해지는걸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좋아하는 공부를 할 수 있는 시간이나 한잔의 맥주처럼... 제가 가진 것들이 설사 전혀 대단한게 아니더라도 말이죠.



'살아가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것 저것  (10) 2010.03.24
지금 이 순간을 바라본다는 것  (10) 2010.03.03
너는 커서 뭐가 될래  (12) 2010.02.18
새해에는 좀 더 내 마음대로  (8) 2010.01.09
내 일상의 행복한 순간들  (12) 2009.11.05
그림 하나  (14) 2009.09.17
Posted by seoulchri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