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백수생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10 백수 되기전 제일 자주 들었던 이야기들 (31)
벌써 4월초입니다. 2009년 12월 31일 정각에 5년째 하던 일을 그만두고... 4일동안 미친듯이 짐을 싸고 1월5일에 미국에서 도쿄로 건너온 이래 벌써 3개월이나 지났습니다. 처음에는 그저 신기하기만 했던 모든 생활이... 이제는 설레임도 서서히 사라지고 일상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제가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백수가 된다고 했을때... 여기저기서 참 많은 조언을 들었습니다. 워낙에 만나는 사람들마다 붙잡고 다짜고짜 "나 일하기 싫어. 그냥 때려치우고 일본에 살러갈건데 좋은 아이디어 같지않냐?"와 같이 남들이 보기에는 좀... 골이 쉰 사람처럼 보여서 그랬는지 몰라도... 또 그에 상응하는 많은 충고들을 들었지요. 그럴때마다 남이 잔소리하면 "니가 대체 뭔데"하며 한귀로 흘려듣고 다른 귓구녕으로 흘려보내는 것이 무슨 습관같이 된지라 쿨럭 저를 소중하게 생각해주시는 마음을 뼛속까지 새기며 너무나도 고마운 마음으로 들었지만... 백수 된 이후로 바쁘게(?) 생활하다보니 그동안 까맣게 잊게 되더라구요. 그렇지만... 요즘은 그때 가족, 친구, 동료, 선후배들께서 해주신 말들이 순간순간 떠오르기도 합니다.  

제가 백수가 되기전 가장 많이 들었던 얘기는... "야 니가 지금 싫어도 또 막상 백수되면 일하는게 그리울게다"라는 말이었습니다. 한참 부지런하게 일하다가 갑자기 백수가 되면, 놀면서도 마음이 괜히 불편하고... 때때로 다시 넥타이 매고서 어엿한 직장인으로서 일하는게 그리워질거라는 얘기였습니다. 

이제 백수된지 3개월. 정말 그 분들의 말씀에 새삼 동감하게 됩니다... 가 아니고, 그분들께서 저에게 그런 개구라를 치셨던 이유는 대체 뭐일까요. 혹시 인성에 문제가 있는걸까요. 아님 자랐을때 애정결핍이었던걸까요. 애정결핍이었다면 지금이라도 전문의의 상담을 받는게 좋을텐데 왜 저한테 그런 씨알도 안 먹힐 거짓말을 했던걸까요. 그리고 그립기는 뭐가 그립다는걸까요. 밤 11시에 집에 가려는데 사무실에 불려가서 선배가 내일 아침 8시까지 해놓으라고 일 줄때가 그리울거란거였나요. (하도 자주 들어서 그 선배 말투까지 생각납니다. "8 o'clock, sharp, Chris, and I mean lazer sharp") 아니면 미팅때마다 "최상의 법률서비스를 의뢰인에게 제공하는 것만이 이 불경기를 살아남는 법"이라며 어느 누구도 동의하지 않는 연설을 2시간씩하던 우리 로펌 파트너의 모습이 그리웠을거란 얘기였을까요. 어쩌면 아침마다 조용한 지하철에서... 다른 사람들을 보며 "저 인간은 전생에 뭔 죄를 졌길래 쳇바퀴 도는 다람쥐로 환생하여 나처럼 이렇게 매일 출퇴근 하는걸까"하며 경건한 명상에 잠기곤 했던 그 시간이 그리울거란 얘기였는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의 기대(?)와는 달리 저는... 연방증권법 15조8항이니 계약서니 파생금융이니 채권을 주식으로 전환하느니 마니... 하는 제 인생에 아무 영양가도 없는 것들에서 3개월 벗어나며 제가 하고 싶은것들만 하고 사니 "이런게 사는거구나"하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올거라 그토록 확신했던 직장생활에 대한 그리움은 커녕... 다시 "정상적인" 인생으로 돌아갈 수 있을까하는 고민을 하루에도 몇십번씩 할 정도로 지금이 좋습니다.

꽃놀이도 갑니다.


두번째로 많이 들었던 얘기는... "너 이제 백수 되면 심심해서 지겨울걸?"이었습니다. 그렇습니다. 특별히 뭔가 할 작정을 하고 온것이 아니라서 인생이 따분해질까봐 저도 이 말 듣고 솔직히 걱정했습니다. 그리고 사실 막상 와보니... 딱히 할일도 없습니다. 매일 14시간씩 일하다가 갑자기 근로시간이 0분이 되고나니 조금 어색할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의 지금 생활이 좋은 이유는... 제가 원하던 것이 바로 그것이기때문... 이겠죠. 저는 여기 심심하려고 온 것이거든요. 그게 일이든 노는것이든 매일매일이 스케줄로 꽉 차서 있어서 하루하루를 흥미진진하게 보내는 생활을 바라고 온것이 아닙니다. 단지 저는 저를 위한 시간. 지난 몇십년간 남의 눈을 위해서 살았다면 지금은 제가 하고 싶은 작은 일들을 - 그게 설사 집에 오는 길에 아무 생각없이 생맥주 한잔을 하는것이라 할지라도 - 이것저것 해보면서, 저와 제 인생에 대해서 조금은 느긋하고 덜 심각하게 생각하고 싶었거든요. 그래서 심심하다는 생각보단... 그냥 여유롭다는 느낌만 가득합니다. 열심히 뛰어다니는게 아니라... 지나가는 나무나 꽃도 구경하면서 산책하는 기분이라고 하면 될까요.  

생각해보면... 인생에서 뭔가를 하려고 할때마다, 주위에서 훈수를 두는 사람이 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래라, 저래라, 너 그러면 결국 그런 기분으로 살거다, 막상 니가 그걸 또 경험하면 저럴거다 등등. 물론 다른 사람들의 말에 귀를 기울일줄도 알아야하겠지요. 어차피 저란 인간이 때로 허세를 부려도... 마음속으로는 제가 아직도 많이 어리다는걸 자주 느끼거든요. 그래서 주위에 저를 걱정해주시는 분들의 말씀을 들을때마다 진심으로 고마워합니다. 하지만 때론... 남의 말이 아닌, 그냥 자기만의 느낌을 따라 인생을 꾸려가는게 필요할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합니다. 그게 이성적으로 생각했을때는 꼭 말이 안되더라도 말이죠. 그렇게 되면 최소한... 후회나 다른 사람 원망같은건... 안하게 되는것 같거든요.  

Posted by seoulchr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