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쟁이 이야기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

주위를 돌아보면...자기 일을 너무 사랑해서 일하는 사람은 슬프게도 ㅠㅠ 별루 없는것같다. 아니, 사랑해서 일하기는 커녕...많은 사람들이, 특히 나같은 월급쟁이들은, 회사를 어서 때려치우고 싶어한다. 그것도 매일. 매순간. 

왜 때려치우고 싶냐고 물어보면..."그냥 웃지요"라며 속세를 살짝 초월해주시는 몇몇분들을 빼면...친구들이나 곁의 사람들한테 일 언제 그만두고 싶냐고 물어보면 어슷비슷한것같다. 회사에서 돈을 너무 쬐끔 줄때. 상사가 조낸 짜증날때.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열받게 할때. 내가 하는 일이 내가 봐도 같잖아보일때. 사회에서 내가 하는 일을 인정해주지 않을때 (한마디로 별 뽀대 안날때). 일이 욜리 많을때. 직장에 별 비전이 없다는걸 느낄때. (그 비전도, 결국은 "돈 많이 벌" 비전없다며 만족 못하는게 대부분인것같아서 좀 씁쓸하다는 ㅠㅠ) 뭐 대강 그 정도인것같다.

하지만 내가 일을 늘 그만두고 싶어하는 순간들은...사실 위에 경우들은 아니다. 저 정도(?)의 스트레스는 어떤 일을 해도 받기 마련인...그런 류의 것들인것 같다. 돈? 기본적인 의식주가 해결된다면...결국 돈도 상대적인거 같다. 3억을 받아도 주위에 사람들은 80억씩 번다면 늘 자괴감이 들테고...2500만원 연봉을 받아도 곁의 사람들이 88만원세대라면 부러움을 살지도 모른다. 상사랑 동료들? 일이 결국 사람인데...아니, 인생이 결국 사람인데...늘 맘에 맞는 사람이랑만 일할수는 없는것같다. 일 많은거? 좀 많아도 나는 아직 괜찮다. 요즘 같은 불경기때는 가끔 일이 많은것도 어쩌면 축복일지도 모른다. 사회에서 나를, 내가 하는 일을 인정해주는거? 그렇게 남의 눈이 중요한가. 내 인생이잖아. 이제 나는 그렇게 남이 나를 어떻게 보냐에 대해서는 신경 껐다. 아니, 신경 끄려고 매일 노력중이다.

그럼 나는 언제 회사 때려치우고 싶어하냐고? 나는...매일매일 자기전에 일기 쓸때. 그때...때려치우고 싶다. 앞에 차가운 맥주 한잔 앞에 놓고, 오늘 뭐했는지...조용히 적어나갈때..."일.했.다." 세 글자외에는 쓸께 없어서 멍하니 컴컴한 창밖을 바라볼때. 그때...그만두고 싶다. 의미없는 하루하루. 그 하루하루가 모여서 결국 인생이 되는건데, 매일매일 이렇게 보내면 결국 내 인생도 의미없어질것 같은 두려움에 빠질때, 그때 정말이지 회사를 나오고 싶다. 하루를 의미있고, 가치있게, 아니 그렇게 거창하게 의미/가치/보람 따지지 않더라도...자기전에 "아잉 오늘 좋았어"하고 잠깐이라도 생각할 수 있는 일상을 바란다면...너무 욕심이 큰걸까. 사춘기때 그랬던적이 있다. 오늘 너무 즐거워서 자기전에...다가올 내일이 설레였던. 그때처럼...앞으로도 그렇게 살고 싶다면 아직 내가 너무 어린걸까.


내 일기장. 회사에서 공짜로 준거라 초큼 못 생겼다는...



나는 하고 싶은것도 많은데. 내 일주일의 하이라이트인, 일본어학원 한번 가는것도...좀 더 자주 가고 싶은데. 탄자니아부터 남극까지 (남극 cruise는 신혼여행을 위해서 아껴두고 있다는...ㅠㅠ) 여행 가보고 싶은곳도, 살아보고 싶은곳도 너무 많은데. 집앞의 공원에서 운동도 매일같이 하고 싶고, 보고 싶은 영화랑, 읽고 싶은 책도 너무 많은데. 피아노도 본격적으로 배우고 싶은데. 심지어 남들은 하기 싫어하는 공부도...더 하고 싶은데.


'직장쟁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년간  (14) 2009.09.13
욜리 빡쎄게 살아야쥐  (11) 2009.07.26
직장을 그만두고 싶은 그대에게.  (10) 2009.04.20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  (10) 2009.03.14
성장통  (0) 2008.10.05
새직장  (0) 2007.04.15

태그

  • 2009.03.16 00:4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oulchris.com BlogIcon 사용자 seoulchris 2009.03.18 09:42 신고

    회사에서 바쁘게 일한 날은 포만감 드신다니 정말 부러워요 ㅠㅠ 저는 제가 좋아하는 맥주 마시고 포만감 느끼며 행복할때 빼고는 포만감같은거 느낀지 오래됐는데...ㅎㅎㅎ (웃으면서도 조금은 슬픈...)

    저는 일이 없는 날이면..."아 오늘 하루를 어찌하여 이렇게 쓸데없이 보냈단 말이냐"하며 자괴감에 빠지구요...일이 또 많으면..."아쒸 오늘 정신없이 일하다보니 또 하루가 그냥 가버렸네"하며 허무감에 빠지거든요. 일이 많으면 허무, 일이 없으면 자괴...역시 회사를 그만두는 것외에는 길이 없다는 것을 매일 느껴요. ㅠㅠ (그만둘 생각도 없으면서 괜히 징징대는 푸념이 아니고...진심이라는게 더 무섭다는...)

    그러면서 늘 드는 생각은..."어서 저질러야지"하는 생각뿐이예요. 제가 하고 싶은게 없어서, 아니면 대안이 없어서라면...지금 제 일을 계속 할지 모르죠. 비교적 행복하게. 하지만 문제는 저는 아직까지 너무 하고 싶은게 많다는거. 그동안 아껴서 모은 푼돈으로...시간 있을때, 힘 있을때, 그리고 의욕까지 있는 이 젊은 시절에 제가 하고 싶은걸 꼭 해놓아야겠다는 꿈을 꾸며 매일 살아가는 중이예요.

    그렇게 "저질러야지"하고 한다고 해서 제가 갑자기 무슨 마약상을 하거나 하겠다는게 아니고...사실은 아주 작은 것들이예요. 제가 재밌어하는 외국어를 좀 본격적으로 해보는거, 피아노 소리 너무 듣기 좋아하는것에서 이제 좀 벗어나 피아노 직접 좀 배워보는거. 나름 여행한다 하며 살았지만..."직접 부딪히며 살아보는것"이 여행하는것과는 차원이 다르다는걸 새삼 느끼며...여러나라 여기저기 살아보고 싶은거. 그런것들이예요. 작지만 막상 하려면 힘든것들.

    곧 결정을 내리게 될것같아요. 모 아니면 도.

  • 2009.04.20 15:56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oulchris.com BlogIcon 사용자 seoulchris 2009.04.20 22:13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자기전뿐만 아니라 하루에 23시간 58분 37초씩 매일 들어야 할 노래인것같습니다. ㅠㅠ 가끔씩은 정말 내 삶을 내가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삶이 꼭 저를 이끌어가고 있다는 생각까지 합니다. 도대체 누가 주인공인건지 헷갈립니다. ㅠㅠ

    붉은매님도 즐겁게 사세요! 저 일본에 연수가면 술한잔 합시다 ㅎㅎㅎ

  • 2012.01.31 08:28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seoulchris.com BlogIcon 사용자 seoulchris 2012.04.04 16:37 신고

      부모님 기대를 저버리는 연습을 다들 해야 합니다. 그렇다고 미친듯이 막 아무렇게나 살아야한다는 것이 아니라 ㅎㅎㅎ 조금씩 삶의 초점을 바꿔나가는 연습을 해야한다는 것이 저의 생각이예요. 인생의 초침을... 나의 행복을 위해서 살아가는 것으로. (부모님한테서 벗어나기 운동, 사춘기때 했어야하는데 온통 입시 입시 하는 바람에 그런 "독립된 한 인격체"가 되어가는... 인생에서 졸라 중요한 과정을 씹어버렸으니 - 저포함 - 슬픕니다.)

      지금이라도 망설이지 말고 대화를 해보세요. (제가 써먹었던 방법입니다.) 부모님께. 대기업 졸라 멋진거 안다. 근데 졸라 재미가 없고 짜증이 난다. 나는 요런 요런걸 하고 싶은데 어떻게 생각하시냐. 자기 자식이 불행한걸 좋아하시는 부모님은 어디에도 없다고 생각하거든요. 부모님은... 사실 자기 자신들보다도 자식을 더 위하시는 분들이거든요. (대부분은.)

  • 2012.01.31 08:29

    비밀댓글입니다

  • 슈퍼걸 2012.09.20 20:48

    님의 글을 보고 눈물나올뻔했네요..어쩜 저랑똑같은 상황이신지..이글을 보고 어떻게해야할지 감이 잡힙니다. 감사합니다.

  • 방랑자 2013.01.30 05:15

    회사 그만두고싶어서 그냥 막연히 '회사 그만두고 싶을 때' 검색했다가 글 보게됐네요... 윗님 말대로 눈물 나올뻔했어요... 제가 회사가면 멍때리면서 항상 그생각 하거든요... 대학 전공살려서 오긴했는데 막상 실무로 해보니 이게 나한테 맞긴 한건지, 난 뭘 얻으려고 여기있는건가, 이일을해서 나한테 남는게 뭐가있을까... 그렇게 막연하게 시간만 보내고있었는데 님 글 보니까 괜히 힘나는것같네요.. 저 역시 이글을 보니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지 결정을 못했는데 제대로 결정할 수 있을것같아요. 감사합니다

  • 로렌스 2013.02.11 23:42

    님.. 안녕하세요. 이 글을 보고서, 이번에 제가 크게 저질렀던 KOICA 해외봉사단 지원하고 있는 과정속을 이렇게 거치고 있습니다. 제가 그만두고 싶은 이유가, 단순히 직장 사람들에 대한 감정이 쌓여서? 막연하게 푸념하고 징징? 열등감? 사실은 모두 아닙니다. 제가 하고 싶은 것이 전산직이었으나 지금 하고 있는 일이 가로등 민원전화를 받는 일입니다. 그것도 공공기관에 무기계약직... 비전이 있을거라 믿어왔지만 비전이 없고 그런 곳이기도 하지요. 제가 하고 싶은것보단 해야만 하는 일... 남에 의해서 해왔고, 그간 살아오면서 늘 남들에 의해 만들어진 삶, 남들에 의해 주어진 삶을 살아왔습니다. 그런데, 2년 전에 지원했던 KOICA 해외봉사단 면접때 떨어진 경험에 의하여, 이번에 다시 재도전 함으로써 면접까지 붙고 이제 신체검사와 서류만 남겨두고 있는 시점입니다. 해외봉사단 지원과정 속에서 저는 제가 그간 몰랐던 숨겨진 잠재력, 그리고 하고 싶어하는것, 가슴이 뛰고, 열망이 뛰어났다는걸 그제야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반대를 하더군요. 공공기관에 무기계약직.. 저는 결코 좋다고만 여겨지지 않은데, 왜 모두들 그것이 좋다고 하는지 이해불능입니다. 전산직공무원 같이 준비하며 학교도 다니고 일도 같이 다니며 3가지 일을 해왔으나, 결국 모두 다 실패로 되돌아갔습니다. 저는 그저 비전없는 사람으로 낙인 찍힐까봐, 매일매일 하루가 무의미하게 남들이 만들어진 인생을 살아가면서...

    제가 그만둔다고 하니까 남들은 저한테 이렇게 말하더군요. 전팀장님이 너 무기계약직 해줬는데, 왜 그걸 그만둘려고 하냐? 그저 돈벌고 시집가서 애나 낳지 라고 말합니다. 그렇지만, 아직까지 어린 나이인 시점이고 젊음이 있고 도전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요? 26살밖에 되지 않았는데.. 이제야 삶에 대한 초점이 바뀌고 가치관이 바뀌고 스스로 독립체가 되어가는 과정 속에서.. 오늘도 반대하더군요. 해외봉사단 가지 말라. 그냥 여기 남아 있어라. 이렇게요. 너 그렇게 하면 사람들에게 신뢰감을 잃는다. 그냥 가지 않는다고 그만두지 않는다고 하고 계속 다녀 라고 다들 말리더라구요...

    그들의 입장, 충분히 이해갑니다. 어려웠던 시절에 살았으니 밑에 있는 세대들에게 그와 같은 처지를 겪게끔 하지 않을려고 하는 입장들이겠지요. 그래서 더 갈등이 빚어질 수 밖에 없는 세대차이가 그런가 싶습니다.

    아무튼 이 글을 통해서 저는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하고 결정하고 싶습니다.

    많이 도움 됐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