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살아가는 이야기

이것 저것 빨래 안하고 오래 버티기의 내 개인기록을 이번에는 깰 수 있을거라고 은근 기대하고 있었으나... 오늘 그냥 세탁기를 돌렸다. 무엇보다 이틀간 노팬티로 나다녔더니... 춥더라. 어제 새벽에 맥주 사러, 츄리닝에 슬리퍼 차림으로 편의점에 들렀다. 맥주를 계산하려고 하는데 점원이 나이 확인해야하니까 신분증 보여달라더라. 츄리닝 차림과 폐인스러운 얼굴이 집 나온 고딩쯤으로 보였던 것 같은데, 어쨌거나 술 못 마시는 나이로 보였다니. 꽃피는 춘3월이라더니 내 인생에도 꽃이 피는것이냐. 설거지를 하고 나면 영혼까지 깨끗해지는 느낌이 드는건... 나뿐인가? 원래 도쿄에 오면 꼭 학원을 하나는 다니려고 했다. 피아노, 춤 아니면 검도를 하려고 했는데 아마 검도를 하게 될듯. 근데 막상 배우려니까 검도의 나라에 검도장이.. 더보기
지금 이 순간을 바라본다는 것 달력을 보니 어느새 도쿄에 온지도 2달이 다 되어갑니다. 오늘도 하루를 별 특별한 일 없이 보냈네요. 그냥 아침에 느지막히 일어나서 밥통에 남아있는 밥을 퍼먹고, 일본어 학교에 가서 수업 듣고, 집에 와서 맥주 먹고 또 뻗어가지고 -_- 낮잠을 3시간 정도 자고 (제 자신에게 금주령을 내렸는데 영 효과가 하나도 없네요 ㅠㅠ), 일어나서 야밤에 동네 공원을 뛰면서 땀도 좀 흘리고, 집에 와서 또 밥돌이처럼 밥 먹고, 일본어 공부 좀 하다보니 벌써 새벽입니다. 어느새 제 일상이 되어버린... 겉으로 보기엔 그저 그런 하루였네요. 하지만... 행복했습니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아까 일본어 수업을 듣고 있다가... 문득 저도 모르게 그 순간을 바라보게 되었습니다. "순간을 바라본다"는 것 -- 조금 이상한 .. 더보기
너는 커서 뭐가 될래 어린시절을 회상할때면... 드는 의문이 저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우선... 어느 순간 어른의 세계에 들어오고 나니, 어른들은 어린시절을 얘기할때면 "그땐 순수했는데"하면서 어렸을때는 누구나가 마음이 깨끗했었다고 여기더군요. 저는 그게 늘 이상했습니다. 저는 어렸을때도 완전 발라당 까졌었는데 그다지 순수하지 않았거든요. 어릴때에 비해서 지금은 표현방법이 조금 세련되어졌을뿐, 제 속모습이... 그렇게 다른지는 잘 모르겠거든요. 그렇다고... 남들이 어린 시절에 가졌다고 줄기차게 주장하는... 때묻지 않은 마음을 서른줄에 접어든 지금까지도 제가 가진건 아닌것 같은데. 어렸을때부터... 제가 그만큼 약아빠졌던걸까요. 아님... 정녕 저만 빼고 어렸을땐 다들 그토록 순수하셨나요. 정말로 그러셨단말인가요. 또 .. 더보기
새해에는 좀 더 내 마음대로 2010년입니다. 저는 1980년 2월생인지라 (79들이 싫어하는 "빠른" 80) 이렇게 10년 단위로 인생의 새로운 장을 맞이합니다. 1990년에는 10대, 2000년에는 20대, 그리고 2010년에는 30대가 되었습니다. 작년까지만 해도 우리 나라분들이 저를 서른이라고 해도 "아직 만으로 29살이야!"하고 우기곤 했는데... 이제 그런 구차한 나이 계산도 별 의미가 없네요. 조금... 슬픕니다. 저는 작년에는 세가지의 "목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잘난척을 좀 하자면 ^^;;; 2009년에는... 그렇게 세웠던 새해목표를 제 인생 처음으로 모두 달성했습니다. 2009년 저의 첫번째 새해목표는... 미국에 있는 경영대학원에 입학하는 것이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제가 원하던 시카고대학 MBA 과정에 입학허.. 더보기
내 일상의 행복한 순간들 요즘 저희 동네인 워싱턴 디씨는 날씨가 완연한 가을입니다. 선선한 바람이 조용하게 불면서도, 햇살은 쫙 내려쬐는... 그런 습기 없는 가을날씨있잖아요. 바람 한점 없는 하늘과 함께... 낙엽까지 길거리를 덮고 있으니, 정말 하루하루가 영화라는 생각이 절로 듭니다. 오늘은 그래서 점심때 커피 한잔 사러 나갔습니다. 원래는 그냥 대충 회사에서 주는 공짜 커피 마시고 마는데... 유독 오늘은 가을 날씨때문에 사무실 안에 있기가 답답했습니다. 그래서 커피를 핑계로 나갔지요. 너무 좋더군요. ㅠㅠ 그대로는 도저히 사무실에 그냥 들어갈수가 없어서... 커피 한잔 손에 들고 산책을 했습니다. 조지타운까지 무려 왕복 50분가량을 돌아당겼는데... 기분이 너무 상쾌했습니다. 괜히 지나가면서 낙엽을 발로 차보기도 하고, .. 더보기
그림 하나 얼마전에 본 책에서 바로 밑의 그림을 발견했다. 딱 봤을때 전기가 찌리릿 오는것이... 간만에 안구가 정화되며 머릿속이 상쾌해지더이다. 아멘. 출처는 김어준의 책 "건투를 빈다"가 되겠다. 아무튼... 저기 위의 하나하나 모두 좋다. 다들 아무 생각없이 멍한 표정을 하고 있는 것, 생긴거 옷 입는거 모두 같은거, 공장을 연상시키는 세팅까지. 저 가슴팍에 순서대로 찍혀있는 번호들을 보라. 저게 그냥... 우리 사회의 풍자같은가요? 우리 나라가 애들을... 무슨 공장에서 물건 찍어내듯이 똑같은 인간들을 주조하는걸 비웃어주기 위한 은유같소? 곰곰히 생각해봐라. 절대 아니다. 우리 나라에서는 실제로 초등학교 1학년때부터 중, 고등학교까지... 학생들을 일렬로 쭉 세우고 번호를 매긴다. 2학년 5반 17번 아무개.. 더보기
포기 얼마전에 책을 한 권 읽었습니다. 전세계에서 살고 있는 여러 유학생들이나 작은 사업가들을 인터뷰한 걸 20대중반의 남자아이가 엮어서 낸 책이었지요. 그 책에서 인터뷰를 하신 한 분은... 우리 나라에서 나름 잘 나가다가 일본에서 와서 뒤늦게 공부를 하고 있는 분이셨습니다. 그 분께서 하신 말씀 중에 그런 말이 있었습니다. "한국에서 포기하고 온게 있는데 열심히 해야죠." 저도 내년에 일본에 갈 예정입니다. 제가 처음에 아버지 어머니께 "일본에 어학연수 겸 쉬러 가겠다"고 말했던 순간부터, 친구들과 의논을 하고, 그 후 결정을 내린 지금까지도... 제일 자주 듣는 말이 뭔줄 아시나요. 바로 "가진거 포기하고 가는 용기가 가상해" 또는 "포기하고 가는게 아깝지 않냐"라는 말입니다. 그런데 있잖아요, 저는.... 더보기
[편견타파 릴레이] 우리 나라가 근데 좀 짱이야 베이컨님께서 편견타파 릴레이 바통을 넘겨주셨을때, 솔직히 이런 멋진 일이 블로그상에서 일어나고 있는 줄도 저는 잘 몰랐습니다. ㅠㅠ 용서해주세요 (굽신굽신 ^^;;). 아무튼 영광스러운 바통을 넘어받았으니 기쁨 마음으로 글을 하나 쓸까합니다. 처음엔 제 직종에 관한것을 쓸까했지만, 제 직장이 따분하기로는 세계 쵝쵝쵝(x34237.19)오라고 감히 자부할 수 있는 관계로 ㅠㅠ, 직장이나 제 분야에 관한 글 대신에...외국에서 오랜기간 산 사람으로서 할 수 있는 이야기 하나 해볼까 합니다. 우리 나라. 참 멋진 나라입니다. 진짜 금수강산입니다. 곳곳에 둘러보면 둘러볼수록 아기자기한 곳도 많고, 참...예쁩니다. 경제요? 짱먹지요. OE씨D중에서도 몇손가락에 듭니다. (근데 요즘 "임영박과 아이들"이 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