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

직장 그만두기 한달전의 기분 이제 12월입니다. 대부분의 분들에게 12월은 2009년을 마무리하는... 들뜬 시간일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저에게는 조금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4년넘게 했던 회사생활의 마지막 달이거든요. 이제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기까지 딱 1달 남았습니다. 12월21일에 사표를 내면, 2주후인 1월4일이 마지막입니다. 그래서 마음이... 많이 싱숭생숭합니다. ㅠㅠ 정말 만감이... 교차합니다. 이제 1달 가량 남은 지금... 제가 가장 절실히 느끼는 감정은 무서움입니다. 새로운 삶이 무서워서가 아닙니다. 돈을 앞으로 2-3년간 못 벌 생각을 하니... 무서운겁니다. 저는 제가 별로 돈 따위에 신경 안 쓰는 사람인줄 알았습니다. 하지만 그것도... 제가 속물이라는걸 인정하기 싫어서 자기최면을 건것일뿐, 저도 .. 더보기
4년간 오늘은 저에게 특별한 날입니다. 딱 4년전, 2005년 9월 12일은... 제가 처음으로 직딩이 된 날이거든요. 처음 직장생활을 시작했을때... 아무리 싫어도 딱 3, 4년은 해보자고 다짐했던 것이 생각납니다. 꽉찬 4년이 지난 오늘은... 그런 제 마음속의 목표를 달성한 날입니다. 일단 저는 지난 4년의 시간이... 정말 뿌듯합니다. 뭐 제가 엄청난 것을 이루었기때문에 그런 것은 절대 아닙니다. (이룬거 하나도 없기두 하구요.) 또 지난 4년 동안의 회사생활이 너무 즐겁기만 해서 그런 것은 당연히 -_- 더더욱 아닙니다. 그냥... "이 정도면 해볼만큼 했다"는 생각에, 이제는 직장을 떠나도 후회가 없을 것을 생각하니... 뿌듯한겁니다. 떠날때 미련을 가지지 않는거... 참 힘든 일이거든요. 이제 4년.. 더보기
도대체 뭘 하며 살아가야할지 모를때 저에게 지난 1년은 삶 자체의 궤도가 바뀌어버린 중요한 시간이었습니다. 지난 30년간 "출세"와 "돈"이라는...대한민국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지고지순의 가치로 여기는 것들에 모든 에너지를 쏟던것에서..."행복"과 "후회없는 삶"이라는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에 삶의 초점을 맞추기로 한...그런 시간이었거든요. ㅠㅠ 하지만 막상...이제는 남이 아닌 내가 하고 싶은것을 해야겠다고 마음은 먹었어두, 구체적으로 뭘 하고 싶어하는지는 모르니 그저 막막합니다. (저는 그런것도 모르고 도대체 여태껏 뭘하며 산걸까요. ㅠㅠ) 그래서 주위에 물어봤습니다. 그대는 하고 싶은게 뭐냐고. 근데 무섭게도...제 주위 사람들도 자기가 뭘 하며 살아야 행복할지에 대해서 모르더군요. 더욱 놀라운것은 자기가 진정으로 뭘하고 싶은지에 .. 더보기
왜 그러고 싶냐고 좀 묻지 말아주세요 뭔가 좀 "하겠다"고 이야기하면...꼭 부정적인 사람들이 있습니다. 해서는 안되는 이유들을...도대체 오데서 그렇게 잘도 찾아오시는지. 때론 하나씩 하나씩 따지며 논리적인 어조로, 때론 감정적으로, 때론 한심해하는 기색을 전혀 숨기시지도 않으면서, 그렇게들 묻습니다. 너 쓸데없는 그 짓 왜 하냐? 그러곤 친절하게 권유씩이나 합니다. ㅠㅠ 단계별로: 일단 냉수 먹고 --> 속 좀 차린 다음에 --> 곧장 집으로 달려가 --> 발 닦고 --> 자는걸...말이죠. 평생 그랬던것 같습니다. 뭐든간에 항상 이유가 있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그 이유도 꼭 "쓸데"가 있어야합니다. 여행을 가도, 거기 가는 합당한, 실용적인 이유가 있어야 했습니다. 스페인에 그냥 가고 싶어서는 안됩니다. 그냥 옛날부터 가보고 싶었다고 .. 더보기
직장을 그만두고 싶은 그대에게. 제 블로그로 흘러들어오게 되는...가장 많은 검색어는 뭐일것 같으세요. (제 미미한 블로그에도 사람들이 들어옵니다.) 바로 얼마전에 올렸던 제 포스팅의 제목,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입니다. 그것도 완전 압도적인 1위입니다. ㅠㅠ 처음 그 사실을 알았을때는...슬펐습니다.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를 검색어로 칠 정도로 괴로워하시는 분들이 많다것이...울고 싶을 정도로 슬픕니다. ㅠㅠ 또 한편으로는 반가웠습니다. -_- 제가 느끼는 괴로움을 많은 사람들이 공유하고 있다는 것에 안도감을 느꼈다면... 저는 이기적인 것이겠죠. 하지만 불행은 나누면 반이 된다고 했습니다. 요즘 저는 노예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미연방헌법에 금지된 강요된 노동 -- 미쿡살람말로 Involuntary servitude라고도 불리는,.. 더보기
직장 그만두고 싶을때 주위를 돌아보면...자기 일을 너무 사랑해서 일하는 사람은 슬프게도 ㅠㅠ 별루 없는것같다. 아니, 사랑해서 일하기는 커녕...많은 사람들이, 특히 나같은 월급쟁이들은, 회사를 어서 때려치우고 싶어한다. 그것도 매일. 매순간. 왜 때려치우고 싶냐고 물어보면..."그냥 웃지요"라며 속세를 살짝 초월해주시는 몇몇분들을 빼면...친구들이나 곁의 사람들한테 일 언제 그만두고 싶냐고 물어보면 어슷비슷한것같다. 회사에서 돈을 너무 쬐끔 줄때. 상사가 조낸 짜증날때. 같이 일하는 사람들이 열받게 할때. 내가 하는 일이 내가 봐도 같잖아보일때. 사회에서 내가 하는 일을 인정해주지 않을때 (한마디로 별 뽀대 안날때). 일이 욜리 많을때. 직장에 별 비전이 없다는걸 느낄때. (그 비전도, 결국은 "돈 많이 벌" 비전없다며 .. 더보기
성장통 연애랑 커리어는 참 닮은점이 많은것같다. 처음에 연애하거나 사랑할때는 누구나 외모를 제일 많이 보는것같다. 중, 고등학교때 (또는 조금은 조숙하신 분들은 초등학교때) 첫사랑을 하게 되는 것은 대부분... 외모가 주된 역할을 하는것같다. 내가 그 여자애를 너무나 좋아했던것은 그애의 커다란 눈동자와 쭉 뻗은 다리가 예뻐서였던것같다. 그 남자애를 사랑하게 된건, 그애의 큰 키와 짙은 눈썹의 오똑한 콧날이 너무 멋져서 그런거다. 어렸을땐... 성격같은거보단... 사실은 (부인하려해도) 제일 중요한것은 그애가 어떻게 생겼냐... 였던것같고, 내 주위 중, 고등학교때 친구들도 대부분 그랬던것같다. 대학교 저학년때도 마찬가지였던것같다. 성격이나 눈에 보이지 않는것에 대해서 조금 더 신경쓰게되는것뿐, 그리고 미에 대한.. 더보기
새직장 나는 월요일이면 새직장에 나간다. 당장 내일 월요일이면 새로운 건물에 들어가서, 평소엔 거의 입지도 않는 말쑥해보이는 양복을 차려입고, 반짝반짝 닦아놓은 구두를 신고 낯선 새로운 내 사무실에 들어가게 될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직장을 가게 되었다는 사실을 실제 뻇속으로 느껴본적은 한번도 없었던것같다. 송별회랍시고... 동기들이 안겨준 여러잔의 맥주를 마시고... 정말 오랫만에 술을 먹고 토했을때에도 (술먹고 토라는 걸 해본지가 족히 5년은 넘은것같다), 같이 일하던 높으신 파트너들이 섭섭해하면서... 언제든지 다시 오고 싶으면 전화하라는 마음에 없는 말을 했을때에도... 그런 실감을 한오라기도 못 느껴봤다. "I am writing this letter today to resign from.. 더보기